일을 디자인하는 연구소, 워디랩스 

이라는 거대하고, 어려운 대상을 연구해 보겠다고 설립한 워디랩스는, 야심차게 시작한 지 오년을 넘겼지만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해 있습니다.  연구할 거리가 이리 쌓여 있으니 적어도 오랜 시간 보장된 일이니 안심인 듯 합니다.

우리는 이 어려운 일의 방정식을 풀어나가는 과정을 워크디자인 이라고 이름지었고 워크디자인’ 이라는 선물 꾸러미를 들고 일에 웃고 우는 직장인, 미래를 그리기 어려워하는 학생, 자신의 일을 만들어가는 창업가, 은퇴를 앞둔 중년 층까지 각자의 처소에서 일과 마주하여 불안감과 격동의 시기를 겪는 분들을  만나며 함께 웃고 울며 일로 만들어 갈 좀 더 나은 내일을 꿈꾸고 있습니다.

워디랩스의 연구분야

Q. 일이란 과연 무엇인가?

Q. 우리는 일과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Q. 커리어설계를 넘어, 어떻게 하면 내가 일의 주인이 되어 진짜 일을 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Q. 일로 만난 사람들과 어떻게 함께 잘 일할 수 있을까?

Q.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조직’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Q. 일하는 사람들이 모인 ‘조직’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가나다라마 

개인 차원의 ‘일’ 뿐 아니라, 일을 하는 사람과의 관계, 그리고 일하는 사람이 모인 집단인 조직까지 ‘일’은 꽤 복잡하고 엉켜있어 풀어보기 쉽지 않은 주제입니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지난4년간 구성원의 워크디자인, 조직 내 협업, 조직문화개발을 주제로 코칭과 워크숍 컨설팅 활동으로 크고 작은 회사를 만나오고 있습니다. 

가나다라마 


  • Unique Contents

워디랩스 콘텐츠는 개발시점부터 글로벌 트렌드와 환경을 반영하여 개발했습니다. 또한 교육생 경험설계라는 자체 교육개발 방법론과 교구개발로 차별화된 변화 경험을 제공합니다.

  • Customizing Consulting

워디랩스 팀은 국내외 기업,학교,기관 프로젝트를 이끌어 전문 컨설팅 경험으로 맞춤 개발 프로그램와 매니징 역량을 갖춘 글로벌 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Global Facilitators

워디랩스 퍼실리테이터(강사진) 국적은 한국, 대만, 싱가폴, 영국 다양합니다. 다양한 국적과 문화적 배경을 가진 전문가와 협업하여 퍼실리테이션 합니다.